글로벌 ESG 경영활동 실무 교육과정 안내

16 2023.10
(사)한국환경기술인협회 부설 <환경기술지원단(ENTAS)> 제1차 임원회의 …

(사)한국환경기술인협회 부설 <환경기술지원단(ENTAS)> 제1차 임원회의 개최  한국환경기술인협회(회장 권기태)는 지난 9월 14일 서울시 금천구 독산동 본부 회의실에서 (사)한국환경기술인협회 부설 환경기술지원단(ENTAS) 제1회 임원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이날 회의는 이정규 단장 주재하에 임원진 전원이 참석했으며 먼저 지난 7월 초순 개최된 창립대회 이후 신규 회원사 가입현황, 홍보현황, 수입·지출 현황 등 사업경과 보고가 진행됐다.   주요 안건으로는 환경기술지원단(ENTAS) 활성화 및 회원사 확대 방안, 추가 기술임원 기업소개가 다뤄졌다.   회의를 통해 논의된 환경기술지원단(ENTAS) 활성화를 위한 홍보지원 사항으로 하반기 내 지원단 및 회원사를 소개하는 팜플렛과 회원 다이어리가 제작된다. 또한 일정 숫자 이상의 기술위원사 가입이 완료되는 경우 회원 기술편람을 발간할 예정이다. 제작된 기술편람은 협력사 및 공공기관·대기업에 배포된다.   더불어 온라인을 통해서는 환경기술인협회 홈페이지(www.keef.or.kr) 내 ‘환경기술지원단(ENTAS) 카테고리가 제작되어 온·오프라인을 아울러 환경기술지원단(ENTAS)의 활동과 회원사의 우수 기술을 널리 알릴 전망이다.   한편, 오는 11월 8일 인천 송도 컨벤시아 전시장에서 개최되는 《2023 그린에너지·환경산업전(GreenEnerTEC)》에 환경기술지원단(ENTAS) 회원사를 대상으로 전시장 부스 참가비를 지원할 예정이다.   전시기간 내 환경기술인협회 연례행사인 《제18회 환경과학기술인의 날 기념식》*과 《제30회 환경정책 설명회 및 최신기술 세미나》도 함께 개최된다.   환경기술지원단(ENTAS) 관계자는 “제1차 회의에 이어 주기적인 회의를 통해 의견교류와 결속을 강화할 것이다”라고 강조했으며 “또한 최근 「배출시설 사업장 환경지도·단속 방향 무료 기술지원(컨설팅)」사업으로 예비 회원사의 업무현장을 방문하며 가까이 소통하고 기술적 고충해소를 지원하고 있으므로 관련 기업의 많은 신청을 바란다”고 전했다.   환경기술지원단(ENTAS)은 환경기술인협회 홈페이지 내 회원가입 신청서를 제출을 통해 가입할 수 있다.

15 2024.02
전기차 성능 및 환경성 제고를 위한 보조금 전면개편

▷ 2024년도 전기차 보조금 개편안에 대해 2월 6일부터 10일간 행정예고환경부(장관 한화진)는 2월 6일 관계부처 협의, 이해관계자 의견수렴을 거쳐 마련한 '2024년 전기차 구매보조금 개편방안(이하 보조금 개편안)'을 공개했다. 환경부는 국내 환경정책과의 연계, 전기차 보조금에 대한 사회적 요구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하여 매년 보조금 체계를 개편해왔다.최근 전기차 시장이 얼리어댑터 중심 초기 시장에서 일반 소비자 중심의 주류 시장으로 전환되면서 전기차 성능에 대한 눈높이가 한층 높아졌다. 이와 함께 전기차 안전·환경성 제고와 충전불편 해소 등 전기차 이용편의 개선에 대한 요구도 꾸준히 제기되고 있다.환경부는 전기차 보급 촉진, 전기차 성능과 안전·환경성 제고, 전기차 이용편의 개선 등을 위해 2024년도 전기차 보조금 개편방향을 다음과 같이 제시했다.① 성능 좋은 전기차를 중심으로 지원하고 배터리 기술혁신을 유도한다.1회충전 주행거리가 길고 충전속도가 빠른 차량에 대한 지원을 확대하여 고성능차 확산을 유도하는 한편, 배터리 에너지밀도가 높은 차량을 우대하여 내연기관 차 수준의 성능향상을 위한 기술혁신을 견인한다.② 안전하고 친환경적인 전기차가 보급되도록 지원한다.배터리 안전정보를 투명하게 제공하여 안전점검이 용이한 차량에 혜택(인센티브)을 제공한다. 또한, 성능 대비 하중이 가볍고 재활용 가치가 높아 환경 부담이 적은 배터리 장착 차량을 우대할 계획이다. ③ 전기차 사후관리·충전여건 개선을 위한 제작사 책임을 강화한다.전기차 제작사 사후관리 역량에 따른 보조금 차등을 강화하고 충전 기반시설(인프라) 확충에 대한 혜택(인센티브)을 확대하여 민간 차원에서도 전기차 사용 편의를 개선하려는 노력을 지속하도록 유도한다.④ 경제적 취약계층·청년 및 소상공인 구매지원 등을 강화한다.전기차 가격 인하를 유도하고 경제적 취약계층·청년과 택시·택배용 등 소상공인 구매 시 추가 지원금을 확대한다.환경부는 이번 개편방향에 따라 차종별(전기승용, 전기승합, 전기화물) 개편안을 마련했으며 주요 내용은 다음과 같다.< 전기승용 >전기승용차 성능보조금 단가를 100만 원 감액하고 1회충전 주행거리에 따른 보조금 차등을 강화한다. 특히, 중·대형 차량은 1회 충전 주행거리에 따른 차등 구간을 500km까지 확대하고 주행거리 400km 미만 차량 지원은 대폭 축소한다. 충전속도가 빠른 차량 구매 시 최대 30만원의 혜택(인센티브)을 제공하고 차량정보수집장치(OBDⅡ) 탑재차량 구매 시 배터리안전보조금(20만원)을 지급한다. 전기승용차에도 배터리효율계수*를 도입하여 에너지밀도에 따라 차등지원하고 배터리 재활용 가치에 따른 배터리환경성계수**를 새로이 도입한다.* (1등급)에너지밀도 500Wh/L 초과∼(5등급)365Wh/L 이하로 등급화하여 차등계수 1.0~0.6 적용** 배터리 1kg당 유가금속 가격 기준으로 5등급화하여 차등계수 1.0~0.6 적용※ 경형 이하 차량에는 미적용전기승용차에 대한 제작사의 사후관리 및 충전기반 확충 책임을 강화한다. 당초 직영 정비센터를 1개 이상 운영하는 제작사 차량에 대해 사후관리계수 1.0을 적용했으나, 올해는 전 권역*에 직영 정비센터**를 운영하는 제작사 차량에 대해서만 사후관리계수 1.0을 적용한다. * 서울 / 경기 / 인천 / 강원권 / 충청권 / 영남권 / 호남권 / 제주** 협력센터 위탁 형태라도 제작·수입사가 정비인력 전문교육을 직접 실시하는 경우 직영운영에 준한다고 간주제작사 충전기반 확충 시 지급되는 인센티브 규모는 최대 40만 원*으로 확대한다.* (당초) 최근 3년내 100기 이상 설치 시 20만원 추가 지원(개편안) 최근 3년내 100기 이상 설치 시 20만원 / 200기 이상 설치 시 40만원 추가 지원※ '환경친화적 자동차의 요건 등에 관한 규정' 제7조에 따른 표준 급속충전기만 인정하며, 이동거점(고속도로 휴게소 등)에 설치한 급속충전기는 대당 1.5대로 인정보조금이 전액지원되는 차량가격 기준을 당초 5,700만 원 미만에서 올해 5,500만 원 미만으로 강화*한다. 또한, 자동차 제작사의 차량 할인금액에 비례한 혜택(인센티브)을 최대 100만 원까지 지급할 수 있다.* 2025년 전액지원 기준은 최대 5,300만 원 미만으로 미리 제시또한, 차상위 이하 계층 구매 시 추가지원금을 당초 국비 보조금의 10%에서 20%로 상향하고 이 중 청년 생애최초 구매자에 대해서는 30%를 추가지원한다.※ (차상위 계층) 국비보조금의 20% 추가 지원 / (차상위 계층 중 청년 최초구매자) (20+10)% 추가 지원영업용 전기승용차 구매 지원 및 사후관리 기반을 강화한다. 택시용 구매 시 추가 지원금을 당초 200만 원에서 250만 원으로 확대한다. 주행거리가 긴 영업용 차량도 충분한 사후관리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10년/50만km 이상 사후관리를 보증하는 제작사 차량에 30만 원을 추가 지원한다.< 전기승합(전기버스) > 1회충전 주행거리 500km 이상의 성능을 보유한 차량에 대해 500만 원을 추가 지원하고, 배터리안전보조금 지급규모를 당초 300만 원에서 1,000만 원으로 확대하는 한편 지급요건을 강화*한다.* (당초) 국내 공인 시험기관에서 '구동축전지 안전성 시험' 통과(개편안) 당초 기준 + OBDⅡ 탑재 + 충전중 무선통신 또는 충전커넥터를 통해 배터리 정보 제공전기승합차 배터리효율계수 차등폭을 기존 1.0~0.7에서 1.0~0.4까지 강화하고 배터리환경성계수(1.0~0.6)를 새로이 도입한다. 또한, 전기승합차 제작사가 최소 9년/90만km(대형버스 기준) 보증을 위한 이행보증보험 미가입 시 보조금을 80% 삭감한다. 어린이 통학용으로 전기승합차 구매 시 추가 지원 수준은 높일 계획*이다.* (당초) 500만원 → (개편안) 국비보조금의 20%※ 올해 개정된 「대기관리권역의 대기환경개선에 관한 특별법」 시행에 따라 어린이 통학용 버스로 사용하는 경우에는 경유차 신규 진입 제한 < 전기화물 >성능보조금 단가를 100만 원 감액(1,200→1,100만 원)하고 성능에 따른 차등폭은 확대하여 성능향상 효과는 높인다.충전속도가 90kW 미만인 소형 전기화물차에 대해서는 보조금 50만원을 삭감하는 충전 차등 기준을 도입하는 한편, 전기화물차에도 전기승용차와 동일한 배터리효율계수와 배터리환경성계수 기준을 적용한다.택배용으로 전기화물차 구매 시 국비 보조금의 10% 추가 지원한다.※ 올해 개정된 「대기관리권역의 대기환경개선에 관한 특별법」 시행에 따라 택배용 화물로 사용하는 경우에는 경유차 신규 진입 제한   경유화물차 보유자가 전기화물차를 구매하는 경우 기존 경유화물차 폐차 미이행 시 성능보조금 50만원을 차감한다. 폐차 이행 시에는 50만 원을 추가 지원하되, 노후경유차 폐차로 조기폐차 지원금을 이미 수령한 자에 대해서는 20만 원만 추가 지원한다. 환경부는 보조금 개편안 내용을 담은 '2024년 전기자동차 보급사업 보조금 업무처리지침'을 2월 6일부터 행정예고하고 환경부 누리집(www.me.go.kr), 무공해차 통합 누리집(www.ev.or.kr)에 게재한다. 아울러 2월 15일까지 보조금 개편안 내용에 대한 의견을 수렴하고 보조금 산정에 필요한 증빙서류를 취합할 예정이며, 이후 전기차보조금 업무처리지침과 차종별 국비보조금을 확정할 계획이다. 정선화 환경부 대기환경정책관은 "이번 보조금 개편안에는 변동하는 시장여건에 대응한 전기차 보급 촉진뿐만 아니라 고성능 전기차 위주 보급과 기술혁신을 유도하기 위한 조치들을 담았다"라며 "환경적으로도 우수한 전기차를 보급하여 전기차 대중화를 통한 대기질 개선과 온실가스 감축에 기여하겠다"라고 밝혔다. 

협찬사 롤링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