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실

  • 열린마당
  • 자료실
가축사육 하천 수질오염인자는 유기물, 질소, 잔류항생제
  • 글쓴이 관리자
  • 작성일 2022-06-14 13:48:46
  • 조회수 251
첨부파일 가축사육 하천 수질오염인자는 유기물 질소 잔류항상제(보도자료 과학원 6.13).hwpx

▷ 가축분뇨 발생량과 유기물 등 하천수질오염 인자 상관성 확인


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원장 김동진)은 가축분뇨실태조사 평가 방법론을 마련하기 위해 실시한 2021년 가축밀집사육지역의 하천 및 지하수 수질 분석 결과에서 가축분뇨 발생량과 연계된 유기물, 질소, 잔류항생제 등 3개 하천 수질오염인자를 확인했다고 밝혔다. 


국내 가축분뇨 발생량은 1980년대 이후 축산물 수요가 급증함에 따라 함께 늘어나 하천 수질에 영향을 주고 있다.


e-나라지표(index.go.kr) 내의 '가축분뇨 발생량 및 처리현황'에 따르면 1992년 대비 2019년의 가축사육두수는 약 685%(3,717만 5천 마리에서 2억 9,199만 6천 마리)가 늘어났다. 가축분뇨 발생량은 약 114%(2,610만 8천 톤/년에서 5,592만 5천 톤/년) 증가했다.  


2019년 기준 가축분뇨 발생량은 전체 하·폐수 발생량(74억 8,114만 5천 톤/년)의 약 0.7%에 불과하나, 수질오염부하량은 생화학적산소요구량(BOD), 총질소(TN), 총인(TP)이 각각 38.5%, 27.5%, 39.6%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립환경과학원 연구진은 가축분뇨에서 발생하는 하천 수질오염인자를 분석하기 위해 2021년 1월부터 12월까지 가축밀집사육지역인 경기도 안성·용인시 청미천 유역과 충청남도 홍성군 광천천 유역을 대상으로 하천 및 지하수 수질을 조사했다. 


분석 결과, 유기물질인 총유기탄소(TOC), 총질소, 잔류항생제가 주요 하천 수질 영향인자임을 확인했다. 조사대상 유역 내 하천 수질이 지하수 수질에 비해 가축분뇨와 상관성이 있다는 것도 확인했다.


특히, 잔류항생제의 경우 하천에서 액비 살포량이 많을수록(109% 증가) 21개* 항생제 누적 농도가 높아지는(51% 증가) 경향을 보여 축산농가의 항생제 관리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 21개 수의용 항생제: 암피실린, 세프티오퍼, 클로르테트라사이클린, 클로피돌, 독시사이클린, 펜벤다졸, 플루메퀸, 린코마이신, 마보플록사신, 옥시테트라사이클린, 페니실린G, 설파클로로피리다진, 설파디아진, 설파디메톡신, 설파메타진, 설파메톡사졸, 설파퀴녹살린, 설파티아졸, 티아물린, 트리메소프림, 버지니아마이신


가축분뇨 처리 및 재활용 비율에 따라 가축분뇨 상관성이 하천 질소계열 항목(총질소, 질산성질소, 암모니아성질소)에 따라 차이를 보였는데, 가축분뇨 개별정화처리시설 비율이 높았던(34%) 광천천 유역에서 질산성질소와의 상관성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국립환경과학원은 2023년까지 가축밀집사육지역을 대상으로 가축분뇨 등과 상관성이 높은 잔류항생제 및 질산성질소 안정동위원소를 이용하여 오염원 기여율 평가 방법을 마련할 계획이다. 


김용석 국립환경과학원 물환경연구부장은 "가축분뇨실태조사 평가 방법론 마련을 통해 가축분뇨 등으로 인한 환경영향에 대한 이해를 높여 가축밀집사육지역의 하천 보전에 도움을 줄 것"이라고 말했다. 

※ 기사전문보기 - 첨부파일을 참조해주세요. 

목록



이전글 제3차 계절관리제 종합 분석…전년대비 초미세먼지 4% 개선
다음글 우리 제품의 환경성적, 국제 기준에 맞춰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