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이동합니다 로그인페이지로 이동합니다 회원가입페이지로 이동합니다 마이페이지로이동합니다. 장바구니페이지로 이동합니다. 주문조회페이지로 이동합니다. 관리자에게 메일을 보냅니다. 사이트맵페이지로 이동합니다
한국환경기술인협회
알림마당 > 환경뉴스 > 보 개방했더니 남조류 점유율 낮아져…생태계에 건강 신호 HOME > 알림마당 > 환경뉴스
 
 
제목 보 개방했더니 남조류 점유율 낮아져…생태계에 건강 신호
 
  글쓴이 관리자  날짜 2020-12-17 19:43
- 금강·영산강에서 남조류 점유율 감소, 규조류 점유율 증가
- 하천 생태계 건강성 회복에 긍정적인 신호로 나타나

환경부와 국립환경과학원은 여름철 보 개방 폭이 컸던 금강·영산강수계에서 남조류 점유율이 낮아지고 규조류 등의 점유율이 높아지는 등 물속 조류(藻類) 생태계의 건강성이 향상되고 있다고 밝혔다.
이는 보 개방 전·후 보 대표지점*에서 측정된 자료와 2018년 이후 3년간 수계별 주요지점에서 조사된 자료**를 종합·분석한 결과다.
* 16개 보 상류 500 m 지점으로 국립환경과학원에서 주 1∼2회 조류 측정 중
** 보 구간 광역 조류 정밀 모니터링(2018∼2020년, 4대강 본류 및 주요 지류 말단 56곳, 주 1∼2회)
특히, 여름철(6~9월) 조류 군집 변화를 금강·영산강 보가 완전개방된 2018년 전·후로 비교·분석*했다.
* 한강 보 구간은 ‘13년 이후 금년까지 여름철 녹조 현상이 관측되지 않아 미포함
< 여름철 보 개방 현황 >
∙ 금강 : 세종보·공주보는 2018년 이후 3년 연속 완전 개방, 백제보도 2019년에 이어 금년 완전 개방
∙ 영산강 : 승촌보는 2018년 완전 개방, 작년과 올해 부분 개방, 죽산보 부분 개방
∙ 낙동강 : 상류 4개 보 미개방, 하류 4개 보 부분 개방(0.2∼1.3 m↓)

 보 대표지점 분석 결과(2013~20년), 여름철 금강에서 남조류 점유율이 34.5%에서 33.6%(0.9%p↓)로, 영산강에서는 45.6%에서 32.1%(13.5%p↓)로 낮아졌다.
빠른 유속 환경에서 경쟁력이 있는 규조류의 점유율은 각각 7.6%p, 6.6%p 증가했다.
이는 보 개방으로 유속이 빨라져 여름철 녹조 현상을 일으키는 남조류가 크게 증식하기 어려워, 규조류와 녹조류가 함께 비교적 고르게 분포하게 된 것으로 보인다.
조류는 하천 생태계 먹이사슬의 기반을 이루는 주요 일차생산자로서, 물속에서 특정 조류 군집의 독점이 줄어들고 다양한 군집이 함께 나타나는 것은 물속 생태계 건강성이 향상되고 있음을 의미한다.
※ 출처 : 2020년 조류경보제 운영 매뉴얼(국립환경과학원), 금강의 식물플랑크톤 도감(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 금강물환경연구소

반면 보 개방이 없거나 개방 폭이 작았던 낙동강의 경우는 남조류의 점유율이 80.5%에서 83.7%(3.2%p↑)로 증가했고 규조류, 녹조류 등의 점유율은 각각 0.7%p, 2.3%p 낮아졌다.

금강·영산강 주요지점 분석 결과(2018~20년), 보 상·하류 6지점에서 관측된 조류군집의 연도별 변화 추이도 남조류 점유율 감소 및 규조류의 비중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보 개방 이후 나타난 변화가 단순히 보 대표지점에서만 관측되는 국지적인 특징이 아닌 보 상·하류에 걸쳐 나타나는 광역적 현상임을 보여준다.
* 공주1은 금강 공주보 상류, 목면은 백제보 상류, 부여2는 백제보 하류 지점, 광주2-1은 영산강 승촌보 상류, 나주·영산포는 죽산보 상류 지점

환경부 4대강 조사·평가단 모니터링팀장은 “이번 조사·분석 결과는 눈에 보이지 않는 물속 생태계의 건강성도 보 개방 이후 서서히 회복되고 있음을 보여주는 신호로 보인다”라면서,
“향후 보 개방 확대와 정밀한 관측을 지속적으로 추진하여 더 많은 구간에서 이와 같은 변화를 확인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전글 폐플라스틱, 수입국 동의 후 국가간 이동…바젤협약 발효 
다음글 고농도 초미세먼지 항공기로 집중 감시 
목록

한국환경기술인협회 서울시 금천구 범안로 1130번지 가산디지털 엠파이어 1509 전화번호 02-852-2291 팩스번호 02-852-2291
한국환경기술인협회 한국환경기술인협회 한국환경기술인협회 전체방문자 : 10,065,253